에이징(Aging)

  모든 악기는 연주자의 스타일에 따라 길들기 마련이다. 기타처럼 다양한 연주방법을 가진 악기는 그 스펙트럼이 더 넓을 수도 있겠다. 한편, 기타와 같은 목악기에서는 에이징이라는 요소까지 더해져 꽤나 큰 차이를 내기도 한다. 목재의 에이징이라고 해봐야 목재 속에 있는 수분이 마르면서 더 가벼워지고 섬유질이 견고해지는, 그래서 진동에 더 민감해지는 정도인데 막상 오래된 기타를 쳐보면 그 이상이 느껴질 때가 많다.

  7~8년 전, 하이엔드 기타를 여러대 가지고 계시는 어느 목사님의 기타를 우연히 쳐보게 됐다. 그 날은 기타의 표준이라 불리는 마틴 D-28을 가지고 오셨는데 내가 D-28을 처음 쳐본 날이었다. 더 좋고 비싼 기타도 여러대 있다는 목사님의 너스레 속에서 연주해 본 D-28은 기대와 다르게 굉장히 먹먹하고, 성량도 작았다. 이 기타가 이럴리가 없는데 하고 곱씹다가 목사님의 연주를 보고 이내 고개를 끄덕였다. 그는 시종일관 아주 아주 작고 얕은 스트로크로만 연주했다. 어찌보면 자기 능력의 반도 못써본 몸이 덜풀린 기타였을지도 모르겠다.


  그 후 많은 D-28을 쳐봤지만 다 제각각이었던것 같다. 오랜 세월 연주자의 스타일이 녹아 에이징된 결과일 것이다. 다양한 스타일의 연주를 즐기는 내 기타는 늘 멋지게 에이징이 되고 있다고 자부하는 편인데, 문득 나 스스로는 어떤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된다. 나는 과연 익어가는 기타소리에 부끄럽지 않은 연주자인가? 나이에 걸맞는 넓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인가? 기타 치며 하루를 정리하다가 하루씩 더 깊어가는 내 기타소리에 부끄럽지 않은 멋진 사람이 되리라 다짐해본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6)

  • ㅇㅇ
    2017.02.08 10:08 신고

    저도 매일 합판 기타만 치다가 최근에 탑솔리드 모델로 바꿨는데 소리가 먹먹하더러구요..

    몇 년 치고 다니면서 또 잘 길들여야 겠다는 생각을 또 하네요 ㅋㅋ

  • 2017.02.08 23:50

    비밀댓글입니다

    • 2017.02.10 11:04 신고

      이렇게 잊지않고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방문자 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의욕이 줄어든 것은 아니고, 이것저것 할일이 겹치고 있네요. 다시 분발해야죠!
      이 블로그는 오래오래 꾸려나갈 생각입니다. 그리고 기타와 음악에 관련된 주제를 다양하게 다룰겁니다. 쓰고 싶은 글이 많네요^^

  • 낭만찬가
    2017.02.08 23:54 신고

    그렇다면 에이징에 관해서 몇 가지 질문을 드려보겠습니다.
    1. 스트럼과 핑거링 중 어느 주법이 더 에이징이 잘된다고 생각하시나요?
    2. 에이징을 위해서는 보통 하루에 얼마나 투자해야 한다고 보십니까?
    3. 톤라이트(Tonerite)라는 기계가 있습니다. 가격이 꽤 비쌉니다만, 소리를 달리 내준다고 하더군요. 그런데 이를 두고, 에이징이다, 에이징이 아닌 톤의 변화를 가져올 뿐이다라는 등의 말이 나와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기계이며, 효과가 없다는 전언도 있습니다. 이 기계에 대한 소견 및 포스팅을 부탁합니다.
    4. 기타 공방별로 에이징기계가 있는 곳도 있다는 군요. 이게 과연 진짜일지 궁금합니다.

    • 2017.02.10 11:05 신고

      뜨끔 할정도로 날카로운 질문이네요^^ 덕분에 또 좋은 글감을 얻은듯 합니다.
      수 일 내로 정리해서 포스팅 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