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기타용 댐핏 - 마틴 기타 가습기

  요즘 비가 간간히 내리고 있지만 양이 적어서인지 연일 매우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건조한 날씨는 악기를 관리함에 있어서도 어려움을 줍니다. 악기관리에 관심이 있거나 조금 고가의 악기를 쓰시는 분들은 악기용 가습기인 댐핏을 쓰고 계실텐데요, 이번엔 통기타용 댐핏 하나를 소개하려합니다. 가장 전통적인 방식의 댐핏이지만 효과도 무난해서 추천해도 되겠다 싶어서요.

  먼저 이런 댐핏에 투자하기 꺼려지시는 분은 지난번에 포스팅한 물티슈를 이용한 가습법을 참고해보세요. 어쨌든 이 건조함으로부터 소중한 악기는 지켜야 하니까요.


  먼저 제품과 포장은 굉장히 간단합니다. 그리고, 표지에는 '마틴 기타 가습기'라고 커다랗게 써놓았네요. 고작 이렇게 해놓고 가격은 15,000원 정도 하니 좀 비합리적인 느낌이긴 합니다. 

 

  메뉴얼도 한장으로 간단합니다. 사실 메뉴얼도 필요없을 정도로 사용법도 간단하지만요.


  이렇게 앞뒤로 구멍이 뚫려있습니다. 바이올린용 댐핏보다 더 길고, 굵습니다. 아무래도 통기타의 바디가 더 크다보니 그렇게 만든것 같네요. 

  이 댐핏을 물에 적신 다음 적당히 짜줍니다. 물을 많이 넣는다고 가습이 더 잘되는 것은 아니니 잘 짜주는게 중요합니다. 욕심 부리다가 기타 내부에 물이 흘러내리면 굉장한 손해니까요. 빨리마르면 다시 적셔주면 되니 욕심 낼 필요가 전혀 없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기타줄 사이에 걸어줍니다. 그리고, 하드케이스안에 기타를 보관하시면 가습의 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외부에 그냥 두면 밀폐공간이 아니라 가습의 효과는 굉장히 미미해집니다. 

  사운드홀을 막는 방식의 댐핏보다 좋은 점은 사운드홀 외부에도 같이 가습효과를 줄 수 있다는 것이고, 나쁜 점은 역시 바디 자체의 가습효과는 떨어진다는게 되겠네요. 그래도 저는 홀을 막는 방식보다 이렇게 오픈되어있는 방식의 댐핏을 더 선호합니다. 기타의 넥도 굉장히 소중하니까요. 어쨌든 취향에 맞는 댐핏을 잘 택하셔서 건조한 계절 잘 나시길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

  • 낭만찬가
    2017.02.19 19:35 신고

    흠, 가습에는 확실히 좋게 생겼네요. 다만, 아무리 잘 짜더라도 물방울이 기타 내부로 떨어질 수 있으니 주의해야겠습니다.
    잘못하면 곰팡이가 생기는 등의 불상사가 생길수도 있으니까요.

    참 구멍하니까 생각나는데, 기타의 사운드홀의 위치에 대하여 논란이 상당히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즉, 맥퍼슨기타를 필두로 하여 사운드홀이 중앙에 위치해 있는 것이 소리에 안 좋다는 인식이 있어 사운드홀 위치를 위로 올리는 등의 방식을 취하거나, 더 나아가 추가적인 사운드홀을 조그맣게 만들기도 하더군요.(앤드류화이트 커스텀사이트에서 그런 사운드 홀을 본 적 있습니다.)
    하지만, 루씨어들이 오랫동안 사운드홀을 중앙에 놓은 것은 가장 효율적이기 때문에 유지한 것이며, 오히려 사운드홀을 이동시켜서 브레이싱 등에 악영향을 준다는 등의 이유로 사운드홀을 중앙에 놓는게 맞다고 보는 주장도 있더군요.
    이것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시는 지요? 우리나라에도 독특한 사운드홀을 커스텀으로 만드시는 분이 있기는 합니다만.

    아 그리고, 기타 측면의 사운드 포트(Sound Ports)에 대하여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
    전문기타하시는 분은 실시간으로 자기 소리를 모니터링하기 때문에, 남들 뿐만 아니라 자기도 연주를 즐길 수 있다고 좋아하시더군요.
    하지만, 결론은 소리가 사운드홀로 나가므로, 별 의미 없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질문을 너무 많이해서 많이 죄송스럽네요. 그런데 사운드홀하니까 생각이 나서 말이죠.

    • 2017.02.20 11:11 신고

      죄송은요~ 매번 장문의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하죠^^

      먼저 어쿠스틱 악기시장은 상당히 보수적이라는 생각입니다.(음향에 관련된 대부분의 것들이 대체로 그렇지만요) 맥퍼슨 기타가 홀 위치를 옮긴 것은 아마도 각 주파수마다 바디가 많이 울리는 위치를 고려했기 때문인듯 한데 음질적인 측면에서 뛰어날 수 있어도 익숙하지 않은 울림과 음색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는듯 하네요.
      저는 뭐가 맞다고 확신할 수 없습니다. 다만 앞으로도 다양한 시도가 계속 나왔으면 하네요. 내구성에 치명적인 결함이 없다면 이 다양한 시도들이 선택의 폭을 넓혀줄거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훗날 많은 사람들의 선택에 따라 통기타의 형태도 자연스레 변해갈것 같네요. 그렇지만, 다수가 선택했다고 반드시 훌륭한 시스템이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애초에 기분좋은 소리에 과학적인 이유는 필요없으니까요^^

      그리고, 사운드 포트는 개인적으로는 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고음부가 좀 더 또렷하게 들리는 효과는 있겠지만, 어차피 앞쪽에서 듣는 소리와는 전혀 다른 소리니까요. 전적으로 제 생각이니 그냥 흘려 들으시면 돼요^^;

  • 낭만찬가
    2017.02.21 01:44 신고

    항상 성실하고 좋은 답변 감사드립니다. 제가 기타실력(...)과 더불어 기타지식이 안늘어서 참으로 걱정이군요 헣헣
    제가 질문드렸던 것은 나중에 따로 포스팅해서 정리하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왜냐하면 너무 방대하고 치열한 토론을 이끌어내는 주제라서요.
    아참, 그리고 전부터 아텍의 앤드류 화이트 기타에 대하여 조금씩 포스팅해오셨는데 앤드류 화이트 기타 올솔리드 리뷰는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개인적으로 하토바나 블랙우드 측후판 모델이 궁금하기는 합니다만.

    • 2017.03.01 20:37 신고

      아! 답이 늦었네요^^ 네! 말씀해주신대로 따로 정리를 한번 해봐야겠어요~

      앤드류화이트 올솔리드기타는 제가 아직 쳐보지 못했네요, 대구에 있다보니 다양한 기타를 쳐보기가 쉽진 않습니다 ㅠㅠ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