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향목의 고갈에 따른 본의 아닌 재테크?

  작년 말, 단골 악기점 사장님께서 '앞으로 기타 가격이 더 가파르게 오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고 운을 떼셨습니다. 이유를 여쭤봤더니 기타에 쓰는 대표적인 음향목인 인디안 로즈우드의 수출입이 까다로워져서 원가상승이 불가피하다고.. 

  궁금해서 조금 더 찾아봤더니 2017년 1월 2일에 개정된 CITES(멸종 위기에 처한 동식물 교역에 관한 국제 협약)에서 약 250여종의 로즈우드를 관리수종으로 포함시켰다고 합니다. 따라서 엄격해지는 반입, 반출의 영향으로 로즈우드의 가격은 오를 수 밖에 없습니다. 고가 기타가 아니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저가 기타의 지판에도 인디안 로즈우드를 쓰고 있으니 거의 모든 통기타 가격은 오른다고 봐야겠습니다. 또, 로즈우드의 가격이 오르면서 다른 목재의 가격에도 영향을 줄테니 생각보다 파급이 더 클지도 모르겠군요.


  제 기타의 측후판은 마다가스카 로즈우드로 되어있습니다. 이미 일찌감치 CITES의 관리수종으로 지정되었던 목재입니다. 또, 마틴 코리아의 정보에 의하면 현재 독재정권에 점령된 마다가스카와 무역거래를 하지 않기로 유엔협약이 되어 있어서 더 구하기 힘든 목재가 됐습니다. 그래서 제 기타는 단종된 상태이며, 앞으로도 마틴에서는 초고가 모델을 제외하고는 마다가스카 로즈우드를 사용한 기타의 생산을 줄이겠다고 공언한 상태입니다.


  커스텀오더로는 마다가스카 로즈우드를 사용할 수 있길래 제 기타와 거의 같은 사양으로 커스텀오더를 넣어봤더니 어마어마한 가격이 나오네요. 몇가지가 빠졌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산 가격의 두배가 넘습니다. 소리가 마음에 들어서 산 기타가 본의 아니게 재테크가 되는 순간이네요. 물론 관리가 어렵고, 소모품의 성격이 강한 기타로 재테크를 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지만, 연주자라면 자기 기타의 가치 상승은 반가운 일임에 틀림없습니다.

  이 결과를 보고나니 기분이 좋습니한편으론 씁쓸하기도 합니다. 앞으로 나무로된 기타가 없어질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도 들어서요. 나무가 자라는 속도보다 베어 쓰는 속도가 훨씬 빠르니 언젠간 이런날이 올거라 생각했지만 생각보다 더 빨리 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꽤 괜찮은 사양의 기타를 가지고 계시다면 쭉 쓰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경제적으로도, 환경적으로도 말이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낭만찬가
    2017.06.03 22:04 신고

    며칠 전에 제가 본 글이랑 거의 같아보이는 군요. 그리고 로즈우드가 위험하다는 사실도 저보다 훨씬 먼저 아셨네요. 이렇든 간에 앞으로 제일 기본인 로즈우드를 보기는 의외로 많이 힘들어질 것 같습니다.
    몇 년 전의 마구로(대형 참치) 집의 사장님께서 씁쓸히 웃으시면서 그러시던 기억이 납니다. "그나마 쌀 때 많이 먹어두세요. 중국인들이 참치 맛을 알기 시작했더군요." 그리고 몇 년 뒤에 참치 값이 폭등했던 기사를 본 기억이 납니다.
    즉, 중국 및 BRICs로 대표되는 인구 많은 국가들의 성장과 그에 따른 수요 급증에 의한 품귀현상이 로즈우드 뿐만이 아니라 다른 물품에서도 앞으로 더 많아질 것입니다. 로즈우드 목재 그 자체가 악기전용이 아니고, 아름다운 무늬와 경도 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쓰여지는 현상으로 인해 로즈우드 품귀는 더욱 가속화되겠지요.
    아마 저가회사는 목재 대신에 수지합판, 플라스틱 등의 신소재를 써야할지도 모르고, 하이엔드 공방은 진짜를 쓴다는 이유로 가격을 엄청 비싸게 받을 것입니다. 뭐, 레인송같은 곳만 노났다고 할수 있을까요.(그 쪽도 300만원 이상입니다만...)
    백년의 가게 마틴편에서 보면 마틴은 브라질리언 로즈우드에서 교훈을 얻어 여기저기 숲을 만들었다고 하더군요. 그 열매를 언제 수확하려나가 앞으로의 열쇠일 듯 싶습니다.
    북미지역은 의외로 체계적으로 숲을 만들고 팝니다.(캐나다, 미국은 모르겠지만 아마 비슷하리라 여겨집니다.) 즉, 지금 심으면 저걸 팔고, 조금 자라면 저걸 팔고 저기 심고, 다 자라면 이걸 팔고 여기 심고 등의 체계적인 목재업을 하고 있지요. 문제가 되는 거라면 개발도상국지역의 오늘만 사는 목재업 형태겠지요. 다만, 그들의 논리도 이해가 간다는 것이 복잡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개인적 의견이지만, 기타회사는 다음과 같은 사항이 펼쳐지길 바랄겁니다. 1. 생명공학의 발달로 인한 나무성장속도 촉진제의 개발 2. 전세계적 경제침체로 인한 목재수요 감소 3. 저가목재를 써도 불만 없는 소비자

    p.s. 지난 번 포스팅에 월넛 등의 목재가 없더군요. 다른 목재도 포스팅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p.s. 2. 기타 관련해서 썰 좀 풀어주시면....

    • 2017.06.04 22:49 신고

      기타가 아니라도 목재를 사용하는 곳은 많으니 숲을 조성하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과제인것 같습니다.

      저도 낭만찬가님과 같은 생각을 안해본것은 아니겠지만, 성장속도가 빨라지면 목재의 특성도 달라질것 같습니다. 예를 들면 같은 수종도 지역에 따라 특성이 달라지는 것 처럼요.

      제 기타에 관한 포스팅도 곧 해보겠습니다^^ 새로운 일들이 좀 많이 시작되어서 정신이 없네요. 늘 감사합니다!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