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이 빠르고 간편한 튜너, 스나크 SN-5

  오랜만에 쓰는 튜너 리뷰네요. 기타를 좀 오래 치다보면 조금 더 반응이 빠르고, 정확한 튜너를 찾기 마련입니다. 요즘은 기타를 살 때 끼워주는 저가의 튜너들도 성능이 상당히 좋아졌지만, 아무래도 반응속도가 조금 아쉽죠. 그렇다고 이미 튜너가 있는데 고가의 튜너에 눈이 잘 안가는것도 사실입니다. 스마트폰 어플로도 튜닝이 가능한 시대가 되다 보니..

  그래서 가격과 성능을 절충한 튜너를 찾게 되는데 그 중 하나가 지금 살펴볼 Snark SN-5 튜너입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을 통해 성능이 검증된데다가 가격까지 많이 떨어져서 더 매력적인 제품입니다.


외관

  다른 저가 튜너들에 비해서 다소 상자가 큽니다. 기타, 베이스, 바이올린 튜너라 적혀있지만 기본적으로 크로매틱 튜너이니 다른 악기에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자를 열면 설명서와 튜너를 담을 수 있는 파우치 같은 것과 그 안에 튜너가 들어있습니다. 사실 워낙 간단한 튜너라 설명서는 별 필요가 없습니다.


  튜너 본체의 모습입니다. 클립부분도 튼튼하고, 디스플레이 크기도 꽤 큰편입니다. 버튼은 화면 아래에 있는 전원버튼 하나뿐입니다. 여기에서 알 수 있든 SN-5는 튜너의 최소한의 기능만 가진 모델입니다.


  클립과 디스플레이는 위와 같은 넥으로 이어져있습니다. 이음새 부분이 유동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자유로운 각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사용성은 좋지만 접는 방식보다 부피는 많이 차지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도 접는 방식보다 내구성은 더 좋을 것 같습니다. 이런저런 방식마다 장단점이 있죠.


  디스플레이를 비스듬히 찍어보면 생각보다 많은 정보를 나타낼 수 있는 패널입니다. 하지만 SN-5에서는 음정과 바늘만 나타납니다. 아마도 액정을 스나크의 다른 튜너들과 공유를 하는듯 하네요. 따라서 모드(기타, 베이스, 바이올린, 우쿨렐레 등)나 피치를 따로 조정할 순 없습니다.

  SN-1은 메트로놈 내장, SN-2는 마이크 내장, SN-6은 우쿨렐레 튜너, SN-8은 더 빠른 반응도가 특징이라고 하는군요. SN-5가 가장 기본적인 기능의 저렴한 모델입니다.


작동모습 및 반응속도

 디스플레이도 매우 직관적이고, 반응속도 또한 빠릅니다. 제가 현재 쓰고 있는 튜너 Korg AW-2와 비교하면 속도는 거의 비슷하고, 감도는 그보다 조금 떨어지는 수준입니다. 오히려 기타를 처음 접하는 사람들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튜너보다는 이정도가 좋으리라는 생각도 드는군요.


마치며..

  수많은 저가 튜너들 보다는 약간 가격이 높은 편이지만, 가격대비 반응속도나 정확도가 매우 만족스러운 튜너라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단점이라면 접을 수 없어 다소 부피가 큰 점, 피치나 모드를 조절할 수 없다는 점 정도가 되겠네요. 사실 모드는 별로 사용할 일이 없고, 오케스트라 하시는 분들은 피치조절을 할 수 없는게 조금 아쉽겠네요. 피치가 필요한 분들은 SN-1, SN-2, SN-8을 사용하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쉽게 튜닝할 수 있는 만큼 잘 틀어지기도 하는 기타이기에 튜너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기존의 저가 튜너가 아쉽게 느껴지신다면 다른 튜너들도 한번 써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ㅇㅇ
    2017.01.02 13:08 신고

    접을 수 없다는게 의외로 크게 부각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저런 류의 튜너를 쓰다가 한번 눌려서 연결부위가 부러졌던 가슴 아픈 기억이.. ㅠ

    • 2017.01.03 14:24 신고

      접을 수 없어서 크기가 조금 큰 느낌이 드는데 생각보다 약하진 않더군요^^
      꽤 오래 썼고, 여러개를 쓰고 있는데 부러진적은 없습니다. 아마 더 휘게 되면 연결부위가 쏙 빠지긴 할것 같네요.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